여성알바 낙원, 일본의 카부키초

미수다

일본의 카부키초에 대해 알아보자.

여성알바 이미지

여성알바 등의 밀집 유흥업소 카부키초

가부키초는 일본 도쿄도신주쿠구의 지역이다. 

여성알바 등 유흥문화의 천국, 카부키초는 식당, 클럽, 캬바쿠라, 술집, 가라오케, 호스트바, 오카마 BAR, 파칭코, 풍속점, 게이서점 등이 몰려있는 번화가 유명하다.

지명의 유래는 흔히 알려진 일본 전통극의 하나인 가부키이다.

1940년 후반 대공습으로 말소된 도쿄를 재건할 때 이 지역에 가부키 극장을 짓기로 계획되면서 이름이 가부키초가 되었는데, 정작 가부키 극장 계획은 재정 문제로 취소되고 이름만 남았다.

카부키초의 특징

카부키쵸는 어른들의 거리라고도 하며, 대부분의 업소들이 밤 늦게까지 영업을 하기 때문에 밤이 없다고도 한다.

낮에는 괜찮은데 밤만 되면 조금 위험해지며, 거구의 흑인 종업원은 캬바쿠라를 연호하고, 일본인 종업원은 샤초(사장님)라고 외치며 호객행위를 하는 일이 횡행한다.

그래서 별 생각없이 밤에 갔다가 쇼크 받는 한국 관광객들도 많다.

특히 대로변에서 조금만 골목으로 들어가면 미로 같은 골목에 갇혀 헤맬 수도 있다.

한국인 관광객은 그냥 큰 길로만 다니는 게 제일 좋다.

일본인조차 가부키초에 사는 사람이 아니면 미아가 되기 십상일 만큼 복잡하다.

골목길을 헤매다가 무슨 봉변이라도 당하면 핸드폰으로 경찰을 부르기도 쉽지 않다.

가부키초에 들어서면 무료안내소(無料案内所)라고 쓰여져 있는 가게들을 많이 볼 수 있는데, 한국의 관광시설 입구에 있는 관광안내소를 생각하면 안된다.

무료로 안내해주는 게 관광 정보가 아니라 유흥업소 정보다.

안내소와 계약된 업소들에 대한 정보가 준비되어 있어서 직접 검색도 가능하며, 대략의 조건을 얘기하면 추천해주기도 한다.

안내소를 통해서 가면 사전 연락을 통해서 공석 확인 및 확보가 가능하며, 각종 할인 혜택도 있다. 

헬로워크 외국인고용센터가 가부키초 북쪽의 큰길인 쇼쿠안도리(職安通)에 있으며 그 길 건너에 바로 일본 최대의 코리아타운인 신오쿠보(新大久保)가 있다.

여성알바 천국이지만, 주의해야 할 점.

여성알바 이미지

치안 자체는 괜찮은 편인데, 특이한 점이 경찰이 치안을 유지하는 게 아니라 야쿠자들이 치안을 유지한다. 

당연하지만 일본 최대의 유흥가다 보니 이권이 대단히 크고, 그런 만큼 손님들이 마음 놓고 즐기러 올 수 있게 해야 이득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손님들을 많이 끌어오려면 당연히 치안이 좋아야 하며, 괜히 사고가 터졌다간 손님이 끊기기 때문에 오히려 이런 유흥알바가 많은 곳은 치안이 잘 되어있는 경우가 많다.

물론 경찰들이 가끔 돌아다니긴 하는데, 보통은 그냥 싸이카나 경찰차 타고 한바퀴 슥 훑고 돌아가기만 한다.

소매치기나 취객털이 같은 잡범이 없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유흥가 집중된 구역은 그런 잡범이나 쓸데없이 일반인에게 시비 거는 양아치는 없다고 봐도 된다. 상

습적으로 야쿠자들이 관리하는 유흥가 이용자들을 주된 범행 대상으로 삼을 경우 무서운 일을 당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구석진 골목을 지나간다고 쳐도 특별히 이상한 행동만 안하면 위험하거나 하지는 않다.

이상한 행동이라 함은 보통 주먹 좀 쓰시게 생긴 분들을 빤히 쳐다본다든가, 돈도 없으면서 업소에서 놀다가 돈 못 내는 경우,

기타 룸살롱 이나 업소 밤알바들을 귀찮게 하는 것들만, 피하면 문제 없이 다닐 수 있다.

풍속점(국내의 룸살롱)만 있는 게 아니라 일반적인 술집이나 노래방, 노래방알바 등의 유흥시설도 많다보니 대학생들이 술자리 정모 장소로 많이 이용하기도 한다.

일부 업소는 가격표에 표시된 금액 외에 부당한 이유(대표적인 예로 세금)를 대며 바가지를 씌우기도 한다.

심지어 일부 돌아이 같은 업소는 세금만 7천 엔 가량 되는 돈을 요구하니 주의해야 한다.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