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알바 반복되는 집합금지 업주들 대모

1503 0
이지알바

” 거듭된 집합금지 유흥알바 업주, 밤알바 개인들의 피해가 날로 커져 “

밤알바 이미지

노래방·유흥주점 등을 운영하는 유흥업소 종사자들과 밤알바 종사자들은 “정부의 거듭된 집합금지조치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집단행동에 나섰다.

한국 유흥·단란주점업중앙회 대전·충남지회 회원들이 지난, 20일 대전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한국유흥·단란주점업중앙회 대전·충남지회 회원 60여명은 20일 오후 2시 대전시 서구 둔산동 대전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아무 대책이 없이 3개월 이상 영업이 중지되는 바람에 주점업종 종사자와 가족이 굶어 죽게 생겼다”며 “주점 업종 집합금지 연장 명령을 즉각 해제하라”고 요구했다.

” 서울뿐만 아니라 지방의 밤알바 업주들도 난리. “

김춘길 한국유흥·단란주점중앙회 회장 겸 대전·충남지회 회장은 “대전시가 주점업에 5차례나 집합금지명령을 내려 업주들은 생존권에 치명적 피해를 보고 있다”며 “주점업종 종사자(유흥알바 등)는 길거리로 나가 굶어 죽으라는 얘기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정부와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난해 5월 11일부터 2주 동안과 8월 22일부터 9월 20일까지, 11월 8일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유흥·단란주점·룸싸롱 등에 집합금지명령(영업 중단)을 내렸다.

화류계 종사자(룸살롱)들은 “모든 주점업종 업주들이 3개월간 수입이 끊겨 신용불량자로 전락할 위기에 처해있다”며 “한달 500~600만원인 임대료를 못 내 건물주에게 강제 퇴거 요구를 받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장봉근 대전·충남지회 사무처장은 “유흥업소는 일반음식업종인 카페·호프집 등과 사실상 업태가 같은데 유독 주점업종에 대해서만 동네북처럼 강제휴업 명령을 내리는 것은 ‘희생양 만들기’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 부산 나이트 클럽 20년만에 폐업 “

8일 부산시에 따르면 돔 나이트 운영사인 A사가 2007년 등록한 관광극장유흥업에 대한 폐업 신고서를 접수해 수리 절차가 이뤄졌다.

A사는 1994년 부산시 연수동의 현 부지에 들어선 건축물을 개축하고 2007년 4층에 천장이 열리는 구조물을 설치해 나이트클럽으로 운영해 왔다.

당시 지붕을 개폐하는 건축물에 대한 규제가 없어 전국적인 유명세를 탔다. 2016년에는 무용수의 음란공연으로 경찰이 손님으로 위장 단속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과거 관광객과 젊은층이 많이 찾았지만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아 2020년부터 개점과 휴업을 반복해 왔다. 이어 지난해부터는 사실상 영업을 중단했다.

돔 나이트의 폐업으로 도내 대형 나이트클럽은 모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2000년도 초반 호황을 누리던 2002나이트클럽과 관광나이트도 차례로 문을 닫았다.

일본인 관광객 감소로 이른바 요정으로 불리던 송림각과 명월각 등도 2010년을 전후에 모두 문을 닫는 등 제주지역 유흥 문화도 달라지고 있다.

A사는 나이트 클럽 건물을 허물고 주상복합 건축 등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물 해체 신청이 이뤄지면 15년 전 들어선 개폐용 지붕도 철거 수순을 밟게 된다.

이처럼, 유흥주점, 룸싸롱 등 업주들과 노래방알바, 룸알바 종사자들의 피해가 날로 커져 피해만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시기가 아무리 어려워도 구직을 원하는 종사자들에게 작은 도움이나마 드리고자, 미수다 유흥알바 구인구직 사이트를 추천 합니다.